미래상품권
포르모스 성을 자유롭게 만들기 위해 일어난 유저들은 좌절했다.휴대폰소액결제,소액결제현금화,핸드폰소액결제 다른 몇몇 곳들이 나름대로 분전이라도 했던 것에 비해 포르모스 성은 말 그대로 유저들의 무덤이 되고 있다. 포르모스 성은 특히 헤르메스휴대폰소액결제,소액결제현금화,핸드폰소액결제 길드에서 방송까지 섭외해서 중계할 정도로 열성적이었다. “처음부터 너무 큰 목표를 노렸던거 같아.” “후… 중앙 대륙에는 희망이 없으니휴대폰소액결제,소액결제현금화,핸드폰소액결제 아르펜 왕국으로 넘어가야 되겠지.” 포르모스 성의 공성전은 벌어지고 있었지만 유저들의 어깨가 무거웠다. 성벽 근처에도 가지 못하고 몰살을 하고 휴대폰소액결제,소액결제현금화,핸드폰소액결제있었으니 그저 흩어지지만 않았을 뿐, 전쟁은 진 것이나 다름이 없다. 죽음을 향한 길. 유저들의 발걸음에서 힘이 빠지고 있었다. 이대로라면 두 번 정도의 공략 시도가 더 휴대폰소액결제,소액결제현금화,핸드폰소액결제있을 수는 있겠지만 실패를 확인하는 자리에 불과하리라. 더군다나 이 지역의 패배가 방송으로 중계가 되면서 대륙 전체에 헤르메스 길드를 타도하자는 결심도 줄어들게 될 것이다. 대우가 불합리하고, 나쁘더라도 강한 힘을 휴대폰소액결제,소액결제현금화,핸드폰소액결제가졌으니 참고 살아야 한다는 결론으로! 20만여 명이 무의미하게 목숨을 잃어갔다. 상황이 갑자기 바뀐 것은 그때였다. – 말하고 싶은데, 말하는 법을 잊어버렸어요. 휴대폰소액결제,소액결제현금화,핸드폰소액결제이 목소리가 들리지 않겠죠. 혼자 가만히 숨을 쉬어요. 마음이 아프고 슬퍼 보고만 있었죠. 눈물도 흐르지 않았어요.